Hue

2009.02.26 22:39 from K.jun/3D of K.jun

 Hue   2005

3dsmax6.0    brazil    photoshop   




This image is created for trying to achieve photoreal look.

However I didn't want just it absolutely look photo-realistic..

I wanted to make character include a story and putting deep emotion in them..

She is butterfly nymph just left the cocoon.

I'm sure she have suffered unbearable pain for break hard shelled cocoon and step out it.

It has some analogy with our creative working.

I believe we can be more strong through undergo these painful process.


Working on Hue , my goal was to give delicate emotions to the character.

I wanted it to have pure and bright, and not strict smile, even though it is expressed in 3D.

I have been trying this for a long time. It took me a lot of time to be able to make what I wanted.
 

 

Hue(후에)라는 캐릭터입니다.

나비요정으로 2002년도에 작업했던 나비소녀의 연작 정도 됩니다.
이 작업에서는 캐릭터에 섬세한 감정을 이입하는 것이 목적이었습니다.
3D로 표현 하였지만 딱딱하지 않은 ,
순수하고 밝은 미소를 담고 싶었습니다.
오래 전부터 이 같은 시도를 하였는데,
원하는 표현이 가능 하기까지는 오랜 시간이 걸렸습니다. 시시때때로 튀어나오는
  "왜"라는 많은 물음들이 작업을 어렵게 하는 이유였습니다.


'왜 이런 작업을 하는지...왜 그림 한 장 만들기가 이렇게 힘이 든건지...
왜 완성도의 기준은 계속 올라가는지...'

나름대로 하나하나 그 물음에 답을 채워가지만 여전히 작업에 대한 질문은 늘어만 갑니다  .


신고

티스토리 툴바